학원매매수원 - 살림살이 얼마나 줄었나 보니…모기업 지원금 288억에서 180억으로 ‘뚝’

판매자정보

  • 담당자 :   WxdY2066

  • 연락처 :   010-0443-4988

  • 업   종 :   학원매매

  • 평   수 :   

  • 권리금 :   권리금 없음

  • 보증금 :   만원

  • 월세 :   만원

  • 소재지 :  

상세정보




수원 - 살림살이 얼마나 줄었나 보니…모기업 지원금 288억에서 180억으로 ‘뚝’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매년 공개되는 자료에 따르면 수원이 국가대표급 선수들만 데려오던 2013년 당시 모기업인 삼성전자에서 광고와 입장권 판매 명목으로 지원받은 금액은 288억원. 모기업이 제일기획으로 바뀐 뒤에도 여전히 지원금은 삼성전자에서 나오지만 금액은 매년 크게 줄었다. 제일기획 원년인 2014년 277억원이었지만 이듬해부터는 200억원대 초반으로 줄었다. 지난해 지원금이 180억원으로 내려앉으면서 2013년 대비 62.5% 수준이 됐다.


물론, 모기업의 지원금이 일년 예산의 전부는 아니다. 입장권과 유니폼 판매, TV 중계권 등 국내에서 벌어들인 매출액과 선수 이적 등에서 발생한 해외 매출액(78억8000만원)을 합친다면 300억원 안팎을 쓸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일부 수원 팬들은 지난해 선수단 연봉(77억원)에 대해 ‘투자가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구단 운영 비용들을 생각하면 한계까지 끌어쓴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게 축구계의 평가다.


수원은 옛 모기업인 삼성전자 소유의 클럽하우스를 빌려 쓴다. 지난해 클럽하우스 연간 임차료만 6억3900만원이다. 별도 부지인 클럽하우스 연습구장 사용료 10억1000만원에다 클럽하우스 내의 식당 운영료(10억7500만원)와 연습구장 관리비(4억3000만원)를 더 낸다. 클럽하우스에만 연간 30억원이 넘게 들어간다. 매년 이 비용이 늘어나고 있어 식당 운영에 투입되는 식자재 비용을 줄여나가고 있는 게 현실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32&aid=0002984835



위치 지도
지도 스카이뷰
확대 축소